“한국산 OO 음식 3300톤 전량 수출 예정” 한국 음식은 그동안 김치가 전부라고 생각했어요, 최근 프랑스 현지에서 이 K푸드 완전히 열풍인 이유가?

케이라면의 세계적인 스타덤에 이어 무김치 열풍이 전 세계적으로 뿌리를 내렸습니다. 유럽인들은 처음 그것을 봤을 때 김치가 아닌 K-피클이라고 착각했습니다. 열무김치와 무김치가 김치의 명문에 속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김치의 위대함을 깨달은 순간, 그들은 전구의 순간이 떠올랐다고 합니다. 한국 영향력의 물결이 유럽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K-콘텐츠가 주도하는 시대, 그 어느 때보다 K-Food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수입과 수출 숫자는 외국인의 눈으로 우리 나라의 모습을 그려냅니다. 비디오 제작에 도움이 되는 알림 설정을 구독할 만큼 흥미롭습니다. 우리는 최근 유럽 수요 통계에 따르면 김치 수입을 주도하는 김치 열풍이 국가를 장악하고 있다는 프랑스 방송의 보도를 보고 흥미를 느꼈습니다. 김치 수입을 주도하는 국가는 네덜란드, 영국, 프랑스가 상위 5개 국가 중 하나입니다. 스포츠 통계는 스마트폰에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됩니다. 도움이 되지 않나요? 큰 자극이 되네요…

 

 

유럽의 김치 수입량은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연평균 17% 이상 증가해 왔습니다. 유럽연합과의 열처리 육류 제품 협상을 통해 유럽연합 회원국으로의 새로운 수출 경로가 열렸습니다. 유럽 ​​내 K푸드 수요 증가에 한국 기업들이 현지 선호도에 따른 맞춤형 전략을 펼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다. 대상은 유럽 시장 성장에 맞춰 올 하반기 폴란드에 김치 공장을 설립하고, 2030년까지 연간 3000파운드 이상의 김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폴란드 현지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유럽 시장에 진출하며 유럽 내 김치 생산 확대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는 유럽인들 사이에서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들은 이제 배추김치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김치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열무김치와 열무김치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열무김치는 아직 유럽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아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 열무를 주재료로 하는 김치의 종류는 배추김치보다 아삭아삭한 경향이 있습니다(그리고 기존의 김치와도 다릅니다). 한국에서는 무가 제철인 여름철에 주로 국물을 많이 넣어 먹습니다. 김치 자체를 사용하여 만들었습니다. 보리밥과 무김치를 넣어 비빔밥을 만들 수도 있고, 무김치 국물에 국수를 곁들여 먹을 수도 있다. 어떤 경우에는 어린 무만 사용하기도 합니다. 다른 경우에는 소량의 양배추와 결합됩니다.

 

 

우리의 목표 시장은 넓고 다양합니다. 젓갈이 듬뿍 들어간 오리지널 김치와 생선이 들어가지 않은 비건 대체 김치와 함께 매운 것을 좋아하지 않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순한 김치를 개발했습니다. 전통적으로 굵기 때문에 활용도가 제한되었던 고추장 쌈장은 이제 서구 식문화에 맞춰 용도와 제형에 변화를 주며 그 매력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라인인 글루텐 프리 고추장 쌈장은 일반 된장보다 더 얇게 만들어 매운 맛은 덜하고 은은한 맛을 자랑합니다. 이중적인 접근 방식으로 쌈장을 드레싱 소스와 디핑 소스로 변형하여 샐러드에 뿌리거나 타코 춘권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우리 제품 중 하나가 고추장이에요. 매우 강하고 매운 맛이 있어 특히 MZ세대를 중심으로 매운맛에 대한 한국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향신료의 양에 따라 세 가지 수준으로 나뉘었습니다.

 

 

외국인들의 반응을 관찰해보니 보리밥과 어우러진 바삭한 식감이 참으로 상큼했다. 메인 코스를 즐기기 전 입맛을 돋우는 이상적인 애피타이저였다. 한식은 하나의 식품을 발전시켜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풍부함은 제한된 다양성이 존재하지 않는 유럽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한국 전역을 여행하다 보면 다양한 요리 풍경을 접할 수 있습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다양한 종류의 김치입니다. 각 변형은 다른 변형과 구별되는 독특한 맛을 제공합니다. 한국 최고의 진미를 발견하려는 호기심은 나날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을 음식 애호가와 감정가 모두의 천국으로 묘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