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아니면 누가 사람을 살리나요” 편의점 계산대 앞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진 손님 구해낸 알바생, 그녀의 정체에 모두가 감탄하게되는데..

GS25 산본경원점에서 남성 직원 한솔(21)씨가 오후 2시쯤 매장에서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킨 것으로 보이는 50대 여성 고객을 구출했다고 GS25가 5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한솔 매장 계산대 근처에서 고객이 쓰러지는 것을 보고 매니저는 즉각 행동에 나섰다. 눈치가 빠른 다른 고객들과 함께 이들은 쓰러진 사람을 평평한 표면에 조심스럽게 눕힌 후 지체 없이 119에 전화해 응급 서비스를 요청하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신성대학교 간호학과에 재학 중인 한씨는 흔히 ‘골든타임’이라고 불리는 시간, 즉 심장마비 환자에게 모든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5분의 중요성을 이해했습니다. 따라서 구급대원이 인계를 받을 때까지 그들의 반응은 신속하면서도 차분했습니다. 각 흉부 압박이 제대로 이루어지도록 했습니다.

 

 

한씨의 행동은 고객이 관리자에게 감사를 전하면서 ​​고위 경영진에게 알려지게 됐다.

 

 

이날 GS리테일은 한솔 과장에게 감사장, 꽃다발과 함께 상금 100만원을 수여했다.

한씨는 “간호학을 전공하다 보니 손님이 눈앞에서 쓰러지자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했을 때 정말 심각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녀(고객님)가 무사히 퇴원했다는 소식과 GS리테일 본사의 감사 인사를 들었을 때 팀원으로서 정말 기뻤다…

GS리테일 편의점 1본부 김성기 사장은 “앞으로도 GS25가 대내외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