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말도 안나오네요” 이제서야 밝혀진 전 벤투 감독이 4년만에 한국을 떠나기로 결심한 놀라운 이유!

내 관점에서는 선수들이 휴식을 취해야 하는 필요성보다 금전적 이득과 후원의 중요성이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보기엔 대표팀이 한국에서 두드러진 위치를 차지하고 있지 않은 것 같다.

파울루 벤투(53)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특정 선수들이 소속팀 내에서 과도한 스트레스와 학대를 받는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공개적으로 깊은 불만을 표했다. 월드컵 직전 FA컵, K리그 등 대회 참가.

벤투 감독은 지난해 9월 한국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굳게 결심했다. 한국 대표팀을 떠나기로 한 그의 선택에 따른 그의 단호한 발언이 다시 한 번 관심을 끌고 있다.

 

 

벤투 감독은 김진수(30·전북 현대)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나 그는 이러한 형태의 쇠퇴에 놀라지 않았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김진수가 FA컵 30분에 부상을 당했지만 끝까지 출전해 월드컵 출전을 위협했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도 김문환(27·전북)과 비슷한 상황을 강조하며 K리그 시즌 막판 잦은 경기에 피로감을 토로했다.

김진수는 K리그 31경기, FA컵 4경기, AFC 챔피언스리그(ACL) 8경기에 출전했다. 한편, 김문환은 리그 28경기, FA컵 5경기, ACL 6경기에 출전했다. 게다가 김문환은 A대표팀, 동아시안컵 등 대표팀 대회에도 꾸준히 소집됐다.

 

 

월드컵 출전이 기정사실인 이들은 즌을 마치자마자 곧바로 대표팀에 합류했는데, 김진수는 부상으로 대표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김진수의 부상의 원인으로 소속팀에서 당한 혹사를 원인으로 지목한 것이다.

12년 만에 한국 축구를 월드컵 16강으로 이끌고도 벤투 감독은 4년 4개월 만에 한국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벤투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인 2018년 8월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년 넘게 팀을 이끌어오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

 

 

벤투 감독은 6일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면서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4년 뒤 북중미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3개국이 공동 개최하는 2026년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보장해주길 바랐지만 협회는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결과를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단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만 재계약한 뒤 성적에 따라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벤투 감독에게 제시했다.

결국 양측은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고,벤투 감독도 이때 마음의 정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