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자취 숨겼던 박상아…” 결국 말도 안되는 소식으로 모두가 당혹스러워 놀란 심정을 가라앉힐 수 없었네요..

유독 대한민국의 대통령들은 최고 정치 지도자의 자리에 올라도 임기 이후에도 그 영예를 지킨 경우가 극히 드문데요.

특히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더욱더 그런 편입니다.

지난 11월 향년 9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소식에 덩달아 화제가 된 사람이 있으니, 바로 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둘째 며느리이자 배우 박상아로 그녀는 한때 국민 배우로서 많은 사랑을 받다가 결혼 이후 대외 활동을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오늘은 한때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하다가 대한민국 최고위층 자제의 세 번째 아내로 결혼하면서 연예계를 홀연히 떠난 뒤, 검찰도 못했던 재산 몰수를 범서방파에게 20억 원을 뜯긴 뒤, ‘우리 같은 죄인이 사역을 한다는게 하나님의 영광’라고 고백한 배우 박상아의 알 수 없는 인생에 대해 말해보고자 합니다.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난 박상아는 중학교 1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갔으며, 그리고 미국에서 여러 미인 대회를 출전하며 그때부터 꾸준히 연예 활동에 관심을 보였고, 이후 1995년 한국으로 돌아와 kbs의 슈퍼 탤런트 대상을 수상하면서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같은 해 시청률 60%대의 엄청난 인기를 얻은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 배용준 등과 함께 출연하면서 청춘스타로 사랑받기 시작했고, 그러나 이때 진실인지 아닌지 알 수 없지만 배용준과 그녀가 스캔들이 나면서 한창 청춘 스타로 잘 나가야 할 때의 스캔들로 인해서 인기가 잠시 주춤하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이후 다시 인기를 회복하며 대중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던 중, 그런데 2000년에는 너무나도 뜬금없이 대한민국 최고위층 자제 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 전재용과 염문설이 나더니 돌연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며, 연예계에서 사라지게 됩니다.

하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처음에는 두 사람 모두 스캔들을 극구 부인하게 되는데, 왜냐하면 전재용은 이미 유부남이었기 때문으로 심지어 당시 박상아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울면서까지 고백하기를 “그 분과는 그저 아는 사이일 뿐이다. 어떤 모임에서 우연히 알게 됐을 뿐이지, 남들이 오해할 만한 사이는 전혀 아닌데,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얘기다. 그 분과 골프를 두세 차례 친 것은 사실이지만, 골프를 친다고 다연해 하는 건 아니지 않나. 그리고 심지어 그분은 유분함인데 그럼 내가 간통이라도 했다는 뜻인가?”라고 본인 스스로 ‘간통’이라는 단어까지 언급하면서 전재용과의 관계를 강력하게 부인했었습니다.

 

또한 이때

전재용 역시 한 인터뷰에서 고백하기를 “상아 씨는 2000년에 아는 선배가 주도하는 모임에 가서 처음 만났다. 처음에는 그냥 모임의 회원으로 만났는데, 그런데 신문 기사에서 우리에 대한 열애설이 불거져 나왔고 그리고 그것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친해졌다”라고 했습니다.

이처럼 당시만 하더라도 두 사람 모두 서로에 대한 관계를 극구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훗날 강용석의 고백에 따르면, 본인이 변호사를 하던 2003년 당시 전재용이 두 번째 부인과 결혼 중인 상태로 본인에게 상담을 왔는데, 그때 한다는 말이 “내가 지금 배우 박상아와 결혼을 하고 싶은데, 그런데 마누라가 이혼을 안 해준다”라며 법률 상담을 하러 왔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강용석이 전재용에게 “우리나라에서 결혼한 사실을 미국에서는 알 수가 없다. 미국 라스베가스 같은 데서 결혼해서 살아라”라고 답변을 해주었고, 그러자 실제로 강용석의 말대로 이후 두 사람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결혼을 했다고 했습니다.

한편 강용석이 이러한 사실을 밝힌 이유로는 “이미 세월이 10년이나 지났고, 당시 전재용으로부터 수임료를 받지 않아 마음대로 상담 내용을 얘기할 수 있다”라고 했으며, “또한 전재용 씨가 자신에게 고소를 하더라도 그동안 고소만 했던 본인이 고소를 당하면 화제가 될 것이다”라며 여유 있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참고로 전재용의 첫 번째 결혼 상대는 포스코 명예회장의 딸인 박경아 씨로 두 사람은 2년 만에 이혼했으며, 두 번째 결혼 상대는 1992년 공무원 집안의 딸인 최정애 씨로 둘 사이에 두 명의 아들도 있었고, 그리고 마침내 세 번째 결혼 상대가 배우 박상아였습니다.

 

 

아무튼 이처럼

전재용은 당시 두 번째 부인과 혼인 관계까지 유지되고 있는 상태에도 불구하고, 강용석의 말대로 미국에서 박상아와 결혼식을 올렸고, 그리고 훗날 한 기자의 고백에 따르면 당시 전재용이 이렇게까지 결혼을 강행한 이유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당시 두 사람은 이미 오래전에 만나서 거의 4년 이상을 같이 살고 있는 상태였고, 그런데 2003년 비자금 문제가 불거지면서 검찰의 조사를 받다가 그 비자금이 박상아와 박상아의 어머니 계좌로까지 흘러간 것과 관련해 말이 나오자 박상아와의 관계를 공식화하기 위한 목적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1995년

무렵부터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수사하던 검찰은 번번이 비자금 추적을 실패하고 있었고, 그러다 2003년에 검찰이 또다시 비자금 추적을 하다 앞서 얘기한 대로 박상아와 어머니에게까지 흘러들어간 자금을 포착했으나 하지만 이때에도 여러 가지 이유들로 고 전두환의 비자금 조사는 결국 실패로 끝이 나고 말았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대한민국 최고위층 며느리로 살던 박상아는 한때 이혼 루머가 퍼지기도 했으나 사실이 아니었고, 그러다 2011년에는 서울의 최고급 호텔 수영장에서 그녀가 목격되는데, 그 호텔은 한국에서도 상위 0.1% 사교 클럽으로 분류되는 최고급 수영장으로 개인 회원권 가격만 1억 3천만 원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무렵 그녀는 자녀를 외국인 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로 벌금 1500만 원을 선고받기도 하는데, 당시 재판부는 박상아가 지난 2011년 해당 외국인 학교가 문을 열기도 전에 소속 직원과 입학 상담을 받았고, 그래서 본인의 자녀들이 학교의 입학 조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부정 입학을 계획했다고 했습니다.

즉 박상아의 딸은 입학 자격이 없음에도 다른 외국인 학교에서 전학을 오는 것처럼 가장하는 소위 학적 세탁의 방법으로 자녀를 외국인 학교에 부정 입학시켰다고 했습니다.

한편 2012년에는 정말 뜬금없이 검찰도 못했던 그녀의 남편 재산 몰수를 범서방파가 20억이나 뜯어가게 되는데, 당시 그녀의 남편은 시세 400억 원 정도의 땅을 건설사에 판매한 뒤 매매 대금 일부를 용인에 있는 땅의 수익권으로 대신 받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건설사가 알 수 없는 이유로 갑자기 도산하면서 결국 이때 전재용이 토지를 급하게 팔려고 하자 건설사 측이 자신들도 권리가 있다며 갑자기 범서방파 조직원들까지 동원해 가면서 무섭게 몰아세우자, 그래서 당시 어쩔 수 없었던 전재용은 20억 원이나 되는 큰 돈을 건설사와 조직원들에게 건네주고 말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2015년에는

그녀의 남편이 결국 미국에 은닉한 재산 122만 달러가 몰수되고 마는데, 당시 한 언론에 따르면 전재용 씨가 평소와 다르게 몰수에 순순히 따른 것은 부인 박상아의 미국 영주권 문제 때문이었으며, 122만 달러 몰수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미 법무부는 2년 후 박상아의 영주권 재신청을 거부하지 않기로 합의했기 때문이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해 그녀의 남편은 외삼촌 이 씨와 함께 27억 원 이상을 탈세한 혐의로 기소되어, 결국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과 벌금 40억 원 형을 받고야 말았고, 그래서 당시 그녀의 남편이 1년 동안 1억 4천만 원밖에 안 내고 버티다가 안 낸 벌금만큼 노역을 하는 형 집행에 처해져서 2019년 1월까지 교도소 복역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때 그녀의 남편이 형 집행 후 처음에는 서울구치소에 있다가 한 달 정도 만에 원주교도소로 가게 되는데, 그런데 당시 단 하루 노역에 400만 원이라는 파격 대우라서 3년도 안 되는 시간 만에 벌금 38억 6천만 원을 모두 탕감받고 나오자 많은 이들로부터 분노를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때 전재용이 교도소에서 복역 중 갑자기 창살 밖에서 찬송과 소리가 들리면서, “그때부터 눈물이 나고,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라며 훗날 기독교 방송을 통해 당시 상황을 고백했고, 이후 신학 공부를 하기로 마음 먹고 열심히 공부해 결국 신학대학원의 합격 통지서까지 받으며 당시만 하더라도 살아계시던 고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이러한 사실을 얘기하자, 아버지가 생각하지 못할 만큼 기뻐하셨다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상아 그녀가 고백하길 “남편이 출소하자마자 목회자의 길을 걷는다고 했을 때, 굉장히 싸우고 안 된다고 했는데, 하지만 하나님의 생각은 우리의 생각과 다른 것 같다. 그동안 예수님을 믿으며 새벽 기도도 다니고, 나름 십일조도 됐지만, 그 전까지는 ‘나한테 축복 좀 많이 주세요’ 라는 기도밖에 할 줄 몰랐다. 누가 봐도 죄인인 우리 같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것조차 숨기고 싶은 사실인데 남편이 신학 공부를 하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일인 것 같다”라고 했습니다.

Leave a Comment